침묵 | k3sp6j | sa.yona.la ヘルプ | タグ一覧 | アカウント登録 | ログイン

침묵

返信

속에서 끓어오른다. 혓바닥을 놀리고 싶으나 재깔을 물려둔다. 속에선 계속 낄낄 거린다....... 이윽고 소리가 잦아들으면 그 것은 심장에 자그마한 불씨로 남는다. 며느리의 불씨일까? 불을 다스린다는 것은 참 묘한 일이다. 아르레날린인지 엔도르핀인지 몰라도 뭔가 나온다. 하지만 조금만 방심하면 그저 불이야~~ 집 한 채가 홀라당♪

投稿者 k3sp6j | 返信 (0) | トラックバック (0)

このエントリーへのトラックバックアドレス:
API | 利用規約 | 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 | お問い合わせ Copyright (C) 2018 HeartRails Inc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