k3sp6j | sa.yona.la ヘルプ | タグ一覧 | アカウント登録 | ログイン

k3sp6j

와.. 해다, 해 떴다~ 만쉐~ 라고 했지만..

返信

밤새도록 잠도 안자고 꿀만 발라 먹고 있던 곰이 갑자기 밖을 보며 말했다.

나는 해를 보았소.

그 빛이 점점 밝아져

서광을 밀어버리고

깃만 날리오.


마침 지나가던 곰이 꿀만 발라먹더니 미친 거 아니냐며 걱정스레 쳐다보았다.

꿀 발라 먹던 곰이 다시 말했다. ..지금은 깃털투성이구료.

投稿者 k3sp6j | 返信 (0)

API | 利用規約 | プライバシーポリシー | お問い合わせ Copyright (C) 2018 HeartRails Inc. All Rights Reserved.